본문바로가기

열린대아

열린대아
HOME ⁄ 열린대아
열린대아 게시물 내용 열람
제목 좋은글 함께 나누기[퍼온 글]
이름 이종...
조회수 418
등록일 2004-07-03
내용





자료출처 자녀교육아카데미 민들레야! 얌전히 지나가렴!


밑으로 밑으로.. 쭉쭉 내리면서 읽으세요.













      *우리의 아름다움*

      기대한 만큼
      채워지지 않는다고 초조해하지 마십시오.
      믿음과 희망을 갖고
      최선을 다하는 거기 까지가
      우리의 한계이고
      그것이 우리의 아름다움입니다.

      누군가를 사랑하면서
      더 사랑하지 못한다고 애태우지 마십시오.
      마음을 다해 사랑하는 거기까지가
      우리의 한계이고
      그것이 우리의 아름다움입니다.

      지금 슬픔에 젖어 있다면
      더 많은 눈물을
      흘리지 못한다고 자신을 탓하지 마십시오.
      우리가 흘리는 눈물,
      거기까지가 우리의 한계이고
      그것이 우리의 아름다움입니다.

      누군가를 완전히
      용서하지 못한다고 부끄러워하지 마십시오.
      아파하면서 용서를 생각하는
      거기까지가 우리의 한계이고
      그것이 우리의 아름다움입니다.

      모든 욕심을
      버리지 못한다고 괴로워하지 마십시오.
      날마다 마음을 비우면서
      괴로워하는 거기까지가
      우리의 한계이고
      그것이 우리의 아름다움입니다.

      빨리 달리지 못한다고
      내 발걸음을 아쉬워하지 마십시오.
      내 모습 그대로 부지런히 걸어가는
      거기까지가 우리의 한계이고
      그것이 우리의 아름다움입니다.

      세상의 모든 꽃과 잎은
      더 아름답게 피지 못한다고
      안달하지 안습니다
      자기 이름으로 피어난 거기까지가
      꽃과 잎의 한계이고
      그것이 최상의 아름다움입니다.

      -마음이 쉬는 의자에서-
수정하기 삭제하기 목록보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